메뉴건너뛰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LINC3.0사업단, ‘2023 산학협력 인재양성 한일 컨퍼런스’ 성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59회 작성일 23-11-03 09:03

본문

LINC3.0사업단, ‘2023 산학협력 인재양성 한일 컨퍼런스’ 성료 

 -‘지역혁신중심 대학 지원체계 지역정주인재양성을 위한 대학교육혁신’ 주제로

14044_15906_059.jpg


  LINC3.0사업단(단장 박은주)은 지난 10월 30일(월)부터 31일(화) 양일간 창조관 1층 평화홀에서 진행한 ‘2023 산학협력 인재양성 한일(韓日) 컨퍼런스’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지역정주인재양성을 위한 대학교육혁신’이라는 대주제로 열린 이번 한일 컨퍼런스는 원광디지털대 남궁문 전 총장, 일본 야마구치현립대학 요시무라 고이치 부총장, 일본 히로시마슈도대학 나성인 부총장 등을 초청해 양국의 대학교육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행사에 앞서 컨퍼런스 참석자들은 창조관 로비에 마련된 일머리PBL교육의 다채로운 성과를 둘러봤으며, 이 중 인공지능이 탑재된 커피머신과 아이스크림 머신, 얼굴인식 CCTV 로봇, 스모 로봇, 다연장 로켓 발사기는 한국은 물론 일본 관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14044_15907_259.jpg

  컨퍼런스는 공유세션, 개막세션, 기조세션 및 PBL세션으로 진행됐다. 

  우선 30일 기조세션에서는 원광디지털대 남궁문 전 총장이 ‘지산학협력 교육을 통한 지역 정주 인재 양성’을 주제로 발표하며 “지역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대학의 탄탄한 내실화를 기반으로 두텁고 강한 지자체와 대학 간 네트워크 실현이 답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야마구치현립대학 요시무라 고이치 부총장은 ‘지역활성화 인재육성사업(SPARC) 프로그램과 야마구치현립대학 운영 현황’을 주제로 발표하며, 인간중심의 관점에서 DX(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를 실천하고 사람과 지역의 과제 해결에 공헌 할 수 있는 인재 육성에 관해 발표했다. 

  특히 “야마구치현의 문제점을 SPARC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3개 대학, 지자체, 기업 등 연계하는 법인을 설립해 해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일본 히로시마슈도대학 나성인 부총장은 ‘청년들의 지역정주를 촉진하는 일본 슈도대학의 산학관 연계 협력’을 통해 “대학은 학생들의 커리어교육 및 취업지원에 관한 대처는 물론 지역과 이어지는 프로젝트를 통해 대학-지역-지방정부의 연계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재관 산학부총장과 박은주 LINC3.0사업단장은 ‘기업이 원하는 인재양성을 위한 새로운 접근’을 통해 경남대의 일머리교육에 관해 “지역에 청년을 정주시켜 나갈 방안으로 산업 수요와 괴리된 대학교육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기업이 원하는 인재인 일머리가 있는 인재양성을 통해 정주율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발표 이후에는 김성열 명예석좌교수를 좌장으로 토크타임이 진행됐다.

  31일 PBL 세션에서는 ▲정은희 일머리교육본부장 ‘경남대학교 일머리 PBL과 운영사례’ ▲한국에너지공과대 김경 교육혁신센터장 ‘인공지능시대, 교육의 변화: 한국에너지공대 모델’ ▲일본 야마구치현립대학 임현정 교수 ‘다문화 공생사회의 교육과제 해결을 위한 관학지역 연계 PBL’이 발표됐다.

14044_15908_32.jpg 

  이어 일본 야마구치현립대학 구라타 노리코 교수는 ‘야마구치현립대학 지역연계 PBL’을 주제로, 한양대 ERICA 박현미 PBL센터 부센터장은 ‘대학-지역 간 IC-PBL 산학브릿지 모델을 통한 잡 매칭형 인재양성 교육사례’를 주제로, 경남대 기계공학부 이준경 교수는 ‘올린 공대 방문기’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지역혁신에 관심이 있는 기관과 시민단체 및 지역민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개인 이어폰을 통해 실시간 통역을 제공해 해외연사의 강연과 다채로운 대학교육 혁신 사례를 들을 수 있었다.

출처 : 월영소식(http://inews.kyungnam.ac.kr)